본문 바로가기
라이프스타일

주택건축 좋은 집만들기 : 집짓기 전에 인생관 부터 생각

by 미스사오리 2020. 9. 21.

 

주택건축 좋은 집만들기 : 집짓기 전에 인생관 부터 생각


집은 사는 사람의 초상화입니다. 예를 들어 물건도 그렇습니다. 구입하는 순간 순간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합니다. 그 물건 자체 또는 구입에 이르기까지 이야기가 의미있는 것입니다. 또한 그 물건은 계속 간직하고 때로는 처분 할 수도 있습니다. 이들을 포함하여 구입하는 물건 모두가 그 사람의 가치관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그런 속에서 인간은 삶을 영위하며 일상을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집 만들기는 인생관이나 가족관의 생각이 매우 중요 해지고 있습니다.


집을 짓거나 하는 평균 연령은 40 대 전후입니다. 그 때 자신의 스타일을 이미지하고 집을 손에 넣거나 만들거나 할 수있는 사람은 의외로 적은 것이 아닐까요. 그것은 아직 물건도 인간 관계도 일도 경험도 계속해서 새로운 관계를 쌓았다하거나 증가하는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그런시기에 집을 만드는 것으로, 앞으로의 자신의 삶에 대해 스타일의 핵심을 만들 수있는 것이 거주지 만들기의 묘미이기도합니다. 


예를 들어 집을 구할 때 모두가 앞으로의 부부의 모습, 또는 자녀의 수, 부모 등 모두 포함하여 미래상을 생각 할 것입니다. 즉 그것은 부부의 서로의 인생관, 윤리, 직업관, 교육관, 가족관, 등을 묻는 것이기도합니다.


자신의 집을 만드는 과정은 이처럼 부부에게 미래를 생각하는 절호의 연수 장소이자, 어느 의미에서는 "스타일"을 생각하는 장이 될 것입니다. 예산의 형편 상, 고액의 주택 대출을 받을지도 모릅니다. 그것은 부부로 각오하고 살아 가기위한 통과 의례도 될 것입니다.



 

 



집 만들기 연수의 장소라면 당연히 그 연수를 활용해야합니다. 그것은 아내와 의견이 맞지 않았지만, 역시 유용 해 좋았다든가, 반대로 역시 그곳은 아내의 의견에 따라야했다 든가, 반성도 근거로 그런 작은 일이 자신의 기억에 그쳐 그것은 나중에 자신을 매우 풍부하게 해주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집을 만들 때는 열정도 필요합니다. 열정의 나이는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만약 자신에게 집을 만드는 열정이 없다고 느끼면, 집 장수의 집을 사는 편이 좋을 수 있습니다. 여러가지 사정으로 집짓기를 도전하는 것이 무리일수 있습니다. 그런 경우에는 집 장사(건축업자) 또는 중고 주택을 사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역시 집을 짓는다는건 가족의 삶이 깃들게 되는 공간일겁니다. 부부가 함께 교육을 받는다는 각오를 가지고 집을 짓거나 또는 구입하여 생활을 즐기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댓글0